홈
Slowly 스토리  
coffeeloverph
coffeeloverph | 🇵🇭 필리핀
편집자 추천

Originally written in English. Translated by 초니.

홈베이킹은 마닐라에서 최근까지 별로 인기가 없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제재 때문에, 이런 상황이 이어졌기에, 지방자치는 계속해서 일련의 봉쇄를 가해야 했고, 더 많은 사람이 집에 머무르도록 했습니다. 동시에 #homebaker #homebaking #homebaked에 대한 소셜 미디어 게시물들은 그 어느 때보다 입소문을 타고 있습니다. 물론 그것들은 제 흥미를 자극했지만, 제가 열심히 노력할 만큼은 아니었습니다.

제가 제빵을 시도하도록 정말 영감을 준 것은 몰타에 사는 저의 좋은 친구 Maria의 오븐 사용에 대한 편지들이었습니다. 그녀는 제가 7월 말에 Slowly 어플에 가입했을 때 만났던 첫 펜팔친구 중 한 명입니다. 비록 저희는 서로 수천 마일 떨어져 있지만, Maria와 저는 비슷한 전통과 많은 공통의 관심사를 공유했습니다. 저희의 공통 관심사는 그녀가 제빵에 대한 애정을 공유하기 시작할 때까지 저희의 교류를 촉진했습니다. 저는 언제나 시도하고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것에 흥분되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편지로 새로운 취미를 얻을 것이라고 누가 생각이나 했을까요?

Maria의 간단한 비스킷 레시피는 제가 처음으로 제빵을 시도한 레시피였습니다. 그녀의 레시피는 따라하기 쉽지만, 사랑스럽고 맛있는 비스킷을 서로가 선호하는 적당한 달콤함으로 만들어 냅니다. 그 비스킷을 굽는 것은 저를 매우 행복하게 만들고, 계속 제빵을 하도록 하며, 새로운 레시피를 연구하도록 합니다. 저희의 각각 이어지는 편지들을 통해 흥미진진한 새로운 오븐 사용, 레시피 영감이나 조정, 베이킹 기술, 또한 집에서 조리된 맛있는 다양한 음식의 사진들이 나왔습니다.



Biscuits, Honey rings and vanilla fingers
마리아의 사진

Slowly는 저희의 많은 공통 관심사를 통해 저희를 연결해줬습니다. Maria의 편지들과 열정은 제빵 레시피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고, 제빵에 대한 열정에 불을 지폈습니다. 그것들은 차례로 저희의 우정을 더욱 돈독하게 했습니다. 실제로 저희를 긍정적인 방법으로 연결해주는 편지들, 음식, 그리고 열정엔 강력한 무언가가 있습니다.

글쓰기처럼, 제빵은 창의적인 자기표현과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합니다. 제빵처럼 편지를 쓰는 것은 시간이 걸립니다. 하지만 잘만 된다면, 편지를 주고받는 것은 냄새나 좋은 맛뿐만 아니라 저희의 영혼에 영양을 주는 아름다운 우정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스토리 공모

SLOWLY

지금 세계와 소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