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Slowly 스토리  
moominmadness
moominmadness | 🇬🇧 영국
편집자 추천

Originally written in English. Translated by Suyeong Choi.

저는 지난해 3월, 영국이 국가 봉쇄에 들어가고 며칠 지나지 않아 Slowly를 다운로드하였습니다. 공포와 혼란으로 흐려진 낯선 시간이었지만 저는 그 속에서 이 앱을 찾았습니다. 전 앱을 다운로드한 제 자신에게 정말 감사합니다.

Slowly를 처음 접한 날, 저는 제 또래 몇 명에게 편지를 보냈는데 하루 종일 답장을 기다렸던 것이 기억납니다. 저는 편지가 도착하는데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 좋습니다 ―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 메시지를 받을 것이라는 기대는 정말 흥분됩니다. 알고 보니 몇 명은 저와 관심사가 비슷해서 매일 편지를 주고받았고, 편지는 점점 길어졌습니다.

완전히 고립되었다고 느낄 수 있었던 시기에, 전 사실 어느 때 보다 더 연결되어 있다고 느꼈습니다. 팬데믹은 처음으로 전 세계 사람들의 공통점이라는 점에서 아주 특별합니다. 저는 제가 대화하고 있는 사람들이 모두 저와 같은 상황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 모두 온라인 수업을 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며, 가족과 친구들의 안전에 대해 걱정하고 있었습니다. 비록 우리의 문화적 배경과 생활 방식은 완전히 달랐지만 우리는 깊은 유대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Slowly는 우리 모두가 생각보다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결국, 6개월 뒤, 저는 9월에 다시 학교에 가게 되었습니다. 이때 저는 너무 바빠서 편지를 많이 쓸 수 없었지만 Slowly가 저의 삶에 미친 영향은 거기에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제가 다시 사람들과 교류하기 시작했을 때 더 나은 대화를 할 수 있었고, 더 깊은 수준에서 소통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전처럼 학교에서 혼자 있는 대신 친한 친구 몇 명을 사귀었습니다. Slowly는 마음을 열고 솔직하게 말하더라도 사람들이 나를 사랑해주고 받아들일 것이라는 것을 알려주었습니다.

 스토리 공모

SLOWLY

지금 세계와 소통하세요!

4.7   700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