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Slowly 스토리  
Owl
Owl | 🇲🇾 말레이시아

Originally written in English. Translated by Sol in Korea.

사실, 저는 이미 반년 전부터 Slowly를 사용했어요.

아마도 다른 사람들에게는 이 어플이 그냥 천천히 새로운 친구를 사귀고 새로운 것을 알기 위한 앱일 거예요.

하지만 저에게는 이 어플의 모든 것이 달라요. 저는 ‘선생님’처럼 천천히 생각하게 된답니다!

Slowly는 저를 더 성숙하게 만들어요. Slowly는 제게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는 것과 에세이를 쓰는 법을 연습하게 하고, 가르쳐줬어요!

솔직히… 이 앱을 사용하기 전에는, 다른 사람에게 긴 편지를 쓸 줄 몰랐어요. 하지만 지금은 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답니다!

처음 사용했을 때가 봄이었던 게 아직도 기억이 남아요. 그 땐 날씨도 너무 더웠고, 제 편지에 답장을 해주지 않는 사람들 때문에 슬펐었어요.

그리고 몇 달이 지났죠. 하지만 저는 이제 초보자도 아닐 뿐더러, 저를 포함한 많은 이들이 Slowly를 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기도 했어요.

그러는 반년 동안 저는 펜팔 친구들과 좋은 관계를 맺게 됐고, 진정한 펜팔은 ‘많은’ 사람이 필요한 것이 아닌, 그저 ‘진실된’ 사람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우리는 모두에게 친절하고 사이버 불링을 하지 말아야 해요. 이 앱에 온 모든 이들은, 그저 세상에서 채팅할 수 있는 친구를 찾고 싶을 뿐이니깐요.

운이 좋은 누군가는 애인이나 소울메이트를 만들 수 있겠죠.

그래서 저는 자신의 경험에 대해 말할 거예요. 지금 당장이 실망스럽다면, 당신에게 맞는 사람이 당신을 찾아올 때까지 ‘천천히’ 기다리세요.😉

그것이 바로 slowly의 마법이니깐요!

 스토리 공모

SLOWLY

지금 세계와 소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