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Slowly Story  
Yeoreum.smmr
Yeoreum.smmr | 🇰🇷 대한민국

 Google Translate | English

Sorry, this entry is only available in Korean. For the sake of viewer convenience, the content is shown below in the alternative language. You may click the link to switch the active language.

어렸을 때부터 펜팔을 해 왔지만 예전보다 펜팔을 하는 사람이 많이 줄었잖아요. 더군다나 요즘은 항공 상황 때문에 해외로 우편을 보내는 것도 여의치 않아서 여러가지 앱을 사용해 봤어요. 예전의 그 느낌을 찾고 싶기도 했구요. 어쩌면 너무 급하게 흘러가는 인터넷과 SNS 세상에 조금 지쳤던 것 같아요.

그 중에 하나가 슬로울리였고, 결국 저는 이 앱 하나만 남기고 다른 앱은 다 삭제했어요. 이것저것 깔아서 친구를 사귀어 봐도 신기하게 슬로울리에서 만나는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 앱은 없었어요.
짧고 가벼운 호흡이 아니라 느려도 길게 이어질 수 있는 관계를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은 앱이라고 생각해요. 천천히 오는 답장은 핸드폰 앱이라기 보다는 펜팔과 더 많이 비슷했어요.

너무 편리한 인터넷 세상은 떄로는 피곤하게 느껴져요. 하지만 여기에는 재촉하는 사람이 없어요. 저는 편지를 보내고 느긋하게 기다리는 여유를 즐겨요. 친구들은 제게 편지를 보내주고 때로는 사진과 함께 그 나라의 날씨와 자신의 하루를 이야기해 줘요. 특별하지는 않지만 애정을 담은 문장과 이야기들, 그런 편지들이 쉴 새 없이 돌아가는 세상에 던져진 제게는 쉼표와 같아요.

사실 때로는 일상에 지쳐 접속을 안 하거나 친구들에게 답장을 미룰 때도 있지만, 결국은 다시 돌아와서 답장을 쓰고 있어요. 친구들이 기다려줬을 거라는 믿음을 갖고요.

Help us translate this Slowly Story and reach those who speak your language!

Please send your translation, link to original Story, your name and website (optional) to [email protected] We'll give credit at the end of each translated Story.

  
 Submit Your Story

SLOWLY

Start connecting with the world now!

4.68 ( 96k+ )

© 2021 Slowly Communications Ltd.    
Terms of Service     Privacy Policy Special Thanks 💛